한국 예능계의 아이콘, 박나래

박나래는 예능계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그의 장르는 리얼리티쇼나 토크쇼, 심지어 공개 코미디로 단정 지을 수 없다. 오히려 그의 존재는 하나의 장르로 통합하기 어렵다. MBC의 '나 혼자 산다'에서 "비키니는 기세"라는 명언을 남기며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으며, 최근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팜유즈 멤버인 전현무와 이장우와 함께 바디프로필 촬영에 도전했다. 그 결과, 근육을 갈고 닦은 모습으로 화면을 장악하며 프로그램에 독보적인 인상을 남겼다.그가 tvN의 '코미디 빅리그'에서 마동석 분장으로 화제를 모았던 과거를 회상해도 그의 다채로운 예능 활약을 엿볼 수 있다. 박나래의 키가 150㎝도 되지 않는다는 사실은 그의 존재감을 저해하지 않았다. 오히려 분장으로 자기 연기력을 증명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런 그의 성공은 자기 모습과 연기력에 대한 확신 있는 기세로 이뤄졌다.하지만 그의 성공은 쉽게 얻어진 것이 아니었다. 박나래는 예능계에서 여성 코미디언으로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 예능의 여성 코미디언은 많은 장벽에 부딪혀야 했고, 그중에서도 박나래는 특히 엄한 생존의 과정을 거쳐 왔다. 그는 KBS의 '개그콘서트'에서도 큰 주목을 받지 못했으며, 심지어는 성형 수술을 해봤지만 큰 변화를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그는 스스로의 모습을 연기와 연출로 표현하여 자신만의 기세를 만들어냈다.'나 혼자 산다'와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처음에는 남성들 사이의 이기적인 관계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아내야 했으며, 프로그램 내에서 존재감을 확립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의 성공은 그런 고단한 노력과 투쟁으로 이루어진 것이었다. 이제 예능계에서 여성 코미디언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잡은 그는 여전히 여성으로서의 이중잣대에 직면하고 있으며, 그가 겪어온 모든 어려움은 아직도 그의 성공을 쉽사리 받아들여지지 않는 사회적 분위기를 보여준다.그의 노력과 열정은 여전히 강력하다. 자신의 몫을 당당히 요구하면서도 사랑받기를 바라며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박나래의 예능 활약은 그녀의 높은 목표와 끈기, 그리고 성공에 대한 갈망의 결합체로 볼 수 있으며, 그의 노력과 열정은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